직장은 어쩔 수 없이 피비린내 나는 전쟁터

가정만은 최후의 안식처로 남기를 소망하며

 

 

언제나 혼자인 외톨이 선은 모두가 떠나고 홀로 교실에 남아있던 방학식 날, 전학생 지아를 만난다. 서로의 비밀을 나누며 순식간에 세상 누구보다 친한 사이가 된 선과 지아는 생애 가장 반짝이는 여름을 보내는데, 개학 후 학교에서 만난 지아는 어쩐 일인지 선에게 차가운 얼굴을 하고 있다. 선을 따돌리는 보라의 편에 서서 선을 외면하는 지아와 다시 혼자가 되고 싶지 않은 선. 어떻게든 관계를 회복해보려 노력하던 선은 결국 지아의 비밀을 폭로해버리고 마는데, 선과 지아. 우리는 다시 '우리'가 될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신고

'책과 영화 그리고 연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 룸넘버13  (0) 2016.07.06
[소설] 상실의 시대  (0) 2016.06.25
[영화] 우리들  (0) 2016.06.18
[영화] 오베라는 남자  (0) 2016.06.12
[책] 더크리스쳔 - 튤리안 차비진  (0) 2016.06.05
[영화] 곡성  (0) 2016.05.16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