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을 새로운 시각에서 그려낸 소설

'죄는 미워하되 죄인은 사랑하라'

 

자살을 하는 건 온전한 사랑을 끝내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남녀는 하나님이 함께하실 때 비로소 완전하게 사랑할 수 있다.

발 하나가 떨어져 나간 삼발이는 기울어 넘어져 버리는 것처럼.

 

저작자 표시
신고

'책과 영화 그리고 연극'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라마] 발효가족  (0) 2016.07.17
[연극] 룸넘버13  (0) 2016.07.06
[소설] 상실의 시대  (0) 2016.06.25
[영화] 우리들  (0) 2016.06.18
[영화] 오베라는 남자  (0) 2016.06.12
[책] 더크리스쳔 - 튤리안 차비진  (0) 2016.06.05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