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이다. 오늘이 최악이면 내일은 더 이상 나빠질 게 없잖아. 그럼 두려울 것도 없고."

 

"이해한다는 말은 함부로 하는 거 아니야. 그건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은 절대 알 수 없어. 절대로."

 

"당신, 가장 나쁜 점이 뭔 줄 알아? 자기가 지은 죄를 모른다는 거야."

 

"인간한텐 인간만큼 무서운 건 없는 것 같네요. 하지만 인간한텐 인간만이 희망입니다."

 

"이게 길이 아니다 싶을 땐 언제든지 돌아서야 돼. 너무 멀리 와버리면 돌아가고 싶어도 갈 수가 없어."

 

진실에 힘이 있다.

인생은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더디고 험난해 때론 힘들고 지치지만,

함께 기대어 토닥여줄 사람만 있다면,

인생은 사랑을 배워가는 과정이다.

사랑에 힘이 있다.

 

김지우 작가의 드라마는 한결같이

'탐욕-범죄-죄책-회개-용서-처벌-갱생'이란

구원의 코드를 담고 있다.

돈과 권력, 술과 여자가

인생을 어디까지 망가뜨릴 수 있는지

재미도 의미도 있는 작품.

 

 

저작자 표시
신고

'책과 영화 그리고 연극'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라마] 부활  (0) 2016.08.15
[드라마] 발효가족  (0) 2016.07.17
[연극] 룸넘버13  (0) 2016.07.06
[소설] 상실의 시대  (0) 2016.06.25
[영화] 우리들  (0) 2016.06.18
[영화] 오베라는 남자  (0) 2016.06.12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