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과 희롱이 난무한 상사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복종할 남자는 오직 남편임을 깨닫습니다.

 

고된 노동도 무익한 직장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몸담을 일터는 오직 가정임을 깨닫습니다.

 

타락할 대로 타락한 세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사모할 나라는 오직 천국임을 깨닫습니다.

 

written by Hermin

저작자 표시
신고

'헤이슨노트 > thanks note (감사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0) 2016.12.31
1000일  (0) 2016.08.05
20151029 감사노트  (0) 2015.10.29
20150511 감사노트  (0) 2015.05.11
20150509 감사노트  (0) 2015.05.09
20150213 감사노트  (0) 2015.02.13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