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경당(전주)


2. 쉐라톤워커힐(서울)

​​


3. 풍경이좋은집(구례)


4. 비오토피아(제주)


5. 한국뉴욕주립대(인천)
​​​​​

저작자 표시
신고

'그곳 > Korea(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여름 묵었던 숙소들  (0) 2016.08.14
가거도 위치 및 들어가는 배편  (0) 2015.03.20
김유정역에 다녀왔습니다 ^^  (0) 2015.03.14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벌써 다녀온지 꽤 됐네요.. 영국. 

오랜만에 추억팔이 한번 해보려고 예전 사진을 끄집어 내 봅니다.


SONY | ILCE-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31.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5:11:13 23:52:06



어때요? 분위기 좀 나나요?


확신히 동양권과는 다른 서양만이 가지고 있는 느낌이 있습니다. 


파노라마로 찍어봤는데요. 


위에사진이 더 났네요 ㅋㅋ


Apple | iPad mini 2 | Pattern | 1/724sec | F/2.4 | 0.00 EV | 3.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5:11:13 14:57:19



경복궁, 창경궁.. 이 생각이 나는데요~


동양권에는 궁이 있다면~

서양권에는 성이 있지요~


아, 우리도 성이 있있네요. 풍납토성, 남한산성. 등등





말하고보니 정의가 헷갈리는데 @ㅁ@


<궁과 성의 정의>


궁(宮) : 궁궐(宮闕)을 의미하는 말로, 임금이 거처하는 집을 의미합니다.

성(城) : 예전에, 적을 막기 위하여 흙이나 돌 따위로 높이 쌓아 만든 담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런 담으로 둘러싼 구역을 말합니다. 


- 서양에 있는 성들은 높은 산악지대에 성곽이 쌓여있고, 그 안에 왕이 사는 궁궐이 있었다라 하면

- 동양에 있는 성은 보호수단으로 여겨지고, 궁은 별개로 느껴지는 경향이 있네요.



제가 식별한 정의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무튼. 정의상 성은 성벽을 의미하는 것 같고, 궁은 왕들이 사는 공간을 의미하는 것이니까~



성이나 궁이나 왕이 사는 공간이긴 했지만~!


보통 주변에 성벽이 두드러지게 보이면 '성'이라고 하는것 같고.

그렇지 않으면 '궁'이라고 하는 것 같네요. 



Apple | iPad mini 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8sec | F/2.4 | 0.00 EV | 3.3mm | ISO-32 | No flash function | 2015:11:13 14:57:50


보시다시피 사람들 다 나오고 있는데 ㅎㅎ 


저희는 들어가고 있습니다 ㅋㅋ 좀더 일찍 갔어야해 ㅠㅠㅋ


Apple | iPad mini 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4 | 0.00 EV | 3.3mm | ISO-32 | No flash function | 2015:11:13 14:59:17


성에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들어가고 나서는 완전 비오고 난리나서 사진도 제대로 못찍었네요 ㅎㅎ



Apple | iPad mini 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2.4 | 0.00 EV | 3.3mm | ISO-40 | No flash function | 2015:11:13 15:01:27



원래는 날이 어두워지면 멋진 야경 내려다보려고 간건데..ㅎㅎ


생각보다 일찍 닫고, 어두워지니까 별로 볼게 없더라구요 ㅎㅎ


혹시 에딘버러 가셔서 에딘버러 성 가실 생각 있으신 분은 오후에 날 밝을때 다녀오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ㅎㅎ





갑자기 영국가고싶어지지 않으신가요? ㅋ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한번 눌러주세요~! ㅋ


저작자 표시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뉴턴은 눈에 보이는 세계의 물리법칙을 정리하였고, 맥스웰은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의 물리법칙을 정리했습니다. 

아인슈타인은 이 두가지를 통합하였다.


오늘은 전자기학시간에 많은 공대생들을 괴롭혔던 맥스웰 방정식의 주인공,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씨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영국의 물리학자 -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James Clerk Maxwell, FRS, 1831년 6월 13일 ~ 1879년 11월 5일)은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에서 태어난 영국의 이론물리학자이자 수학자이다. 


그의 가장 중요한 성과는 전기 및 자기 현상에 대한 통일적 기초를 마련한 것이다. 전기와 자기를 단일한 힘으로 통합해 뉴턴 역학과 함께 과학 발전의 초석이 되었다. 맥스웰의 전자기학의 확립은 19세기 물리학이 이룩한 성과로 높게 평가받고 있다. 수학에 뛰어났던 그가 기존에 존재했던 패러데이의 유도 법칙, 쿨롱의 법칙 등 전자기 이론을 수식적으로 정리하여 나타낸 식이 ‘맥스웰 방정식’ 이다. 이 방정식은 전자기학의 기초가 되는 미분 방정식으로 이는 볼츠만의 통계역학과 함께 19세기 물리학이 이룬 큰 성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출처 - 위키백과





<맥스웰 방정식>



- 가우스 법칙, 쿨롱의 법칙을 일반화 한 식



- 가우스 자기법칙, 임의의 폐곡면을 통과하는 자기 선속이 0임을 의미하며, 이에 따라 N극 또는 S극이 따로 존재하는 이른바 자기 홀극은 존재하지 않는다. 



- 패러데이의 유도 법칙, 자속 밀도의 시간에 따른 변화는 자기장을 생성한다는 내용



- 앙페르 회로 법칙, 변위전류에 의해 수정된 식. 맥스웰은 에테르에 대한 가정으로 변위 전류에 대한 개념에 도달.






Key dates in the life of Maxwell (맥스웰의 생애)


1831

Born 13 June, 14 India Street

6월 13일 출생

1833

Moved to Glenlair

1841

Enrolled, Edinburgh Academy

1846

Maxwell’s first paper “On the description of oval curves and those having a plurality of foci” Proc Roy Soc Edinburgh, Vol. II

14살, 첫번째 과학적 성과, "난형 곡선에 관한" 첫번째 논문

1847-50

Studied, University of Edinburgh

16살의 나이로 에딘버러 대학에 입학하여 공부

1850

Entered Peterhouse College, Cambridge - after one term migrated to Trinity College

캠브릿지 대학의 피터하우스 대학에서 공부 / 곧 트리니티 대학으로 옮김.

1854

Mathematical Tripos – 2nd Wrangler and First (Equal) Smith’s Prizeman

1856-60

Appointed Professor of Natural Philosophy  at Marischal College, Aberdeen

1856

Elected Fellow Royal Society Edinburgh (FRSE) aged 24

1857

Essay on “The Stability of Saturn’s Rings” won the Adams Prize, University of Cambridge

1858

Marriage to Katherine Mary Dewar on 2 June, Old Machar, Aberdeen

캐더린 메어리 듀어와 결혼

1860

Paper “Illustrations of the Dynamical Theory of Gasses” where the Maxwell-Bolzman distribution for velocities in a gas are derived

1860-65

Appointed Professor of Natural Philosophy at Kings College, London

1860

Awarded Rumford Medal, Royal Society

1861

Royal Institution, first demonstration on colour reproduction

1861

Elected Fellow Royal Society (FRS) shortly before 30th birthday

1861/2

“On physical lines of force”, Phil. Mag. Vols. 21 & 23. Calculates that electric and magnetic effects travel at speed of light and states “..we can scarcely avoid the inference that light consists in the transverse undulations of the same medium which is the cause of electric and magnetic phenomena.”


1864

Famous oral presentation: “Dynamical theory of the electromagnetic field” presented to Royal Society containing ‘Maxwell’s Equations’ states “.. that it seems we have strong reason to conclude that light itself (including radiant heat and other radiations if any) is an electromagnetic disturbance in the form of waves propagated ……according to the electromagnetic laws” 

맥스웰 방정식이 포함되어있는 전자기장의 Dynamical 이론 발표

 

1865

Above paper, “Dynamical theory of the electromagnetic field”, formally published in Phil. Trans. Roy. Soc., Vol. CLV,  London

1866

Bakerian Lecture of the Royal Society: “On the viscosity or internal friction of air and other gases”, Phil. Trans. Roy. Soc. (Vol. CLVI) London. Includes measurements made in his London attic

1868

“On a method of making a direct comparison of electrostatic with electromagnetic force; with a note on the electromagnetic theory of light”, Phil. Trans. Roy. Soc.  (Vol. CLVIII) London,  Includes consequence of definitions of electromagnetic and electrostatic units of electric charge which makes their ratio equal to the speed of light

1868

“On governors”, Proc. Roy. Soc. (Vol. XVI) London. First mathematical treatment of feedback leading to control theory and cybernetics  

1869

Awarded Keith Prize, Royal Society of Edinburgh 

1870

“On reciprocal figures, frames and diagrams of forces”, Trans. Roy. Soc. Edinburgh Vol. 26.  This follow-up to a paper by G B Airy on elasticity led to award (see above) of RSE Keith Medal  

1870

“On hills and dales”, Phil. Mag. Vol. 40. An early contribution to the mathematics of topology

1870

Awarded Doctor of Law (LLD), University of Edinburgh

1870

Awarded Hopkins Prize, University of Cambridge

1870

Published his textbook “Theory of Heat”

"열이론" 책 발간

1871

Directed and established Cavendish Laboratory, Cambridge, as First Professor of Experimental Physics 

1871

Second lecture on colour at Royal Institution: “On colour vision” 

1873

Publication of his “Treatise on Electricity and Magnetism“, Oxford University Press

1874

Elected Foreign Honorary Member, American Academy of Arts and Sciences, Boston

1875

Elected Member of American Philosophical Society of Philadelphia

1875

Elected Corresponding Member, Royal Society of Sciences of Göttingen

1876

Awarded Doctor of Civil Law (DCL), University of Oxford

1876

Elected Honorary Member, New York Academy of Sciences

1877

Published book ‘Matter and Motion’ 

책발간

1877

Elected Member, Royal Academy of Sciences of Amsterdam

1877

Elected Foreign Corresponding Member, Mathematico-Natural-Science Class of the Imperial Academy of Sciences of Vienna

1878

Delivers Rede Lecture at Cambridge: “The Telephone”

1878

Volta Medal, Doctor of Sciences honoris causa, University of Pavia

1879

Dies of stomach cancer on 5 November, Cambridge.  Buried in Parton, Castle Douglas, Galloway.

위암으로 사망

2008

Edinburgh statue unveiled on 25 November

에딘버러 동상 세워짐



출처 : http://www.clerkmaxwellfoundation.org/html/key_facts_about_maxwell.html



지난번에 에딘버러 놀러갔다가 발견한 맥스웰 동상을 첨부하며, 포스팅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ONY | ILCE-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4.5 | 0.00 EV | 27.0mm | ISO-3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5:11:13 07:23:51




저작자 표시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지난 11월 학회 출장으로 인해 인천공항에 갔었을 때, 찍은 사진 :)

그동안 통~ 시간내기가 힘들어서 정리를 못하고 있다가 하나씩 꺼내보고 있습니다 ㅎㅎ

인천공항에서 만난 뜻밖의 이벤트는 왕실행~차~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08:52


무시무시한 창을 드신 무사님들이 먼저 등장해 주시구요~


그 뒤를 따라 궁녀님들이 이어 따라오고 계십니다~

큰 창을 든 무관이 자리를 딱 잡으니 분위기가 딱 잡히네용 ㅎㅎ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1:01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36


조금 오래되어서 뭐했던것인지 잊어버린 부분이 있긴한데요~

위에 사진을 보시면 오른쪽에 왕자와 그 안사람이 서있구요~ 왕세자와 왕세자비라고 보시면 되겠지유??

신하에게 뭔가를 전달받은 뒤에, 왕과 왕비님께 인사하는 의식 같은걸 보여줬던것 같아요~ㅎ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56


여기 뒤에 연두색 옷을 입은 분이 지금 인사를 하고 있는 왕세자의 딸인듯하네요~ㅎㅎ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0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40


왕자님이 메너가 잘 갖춰진 분이신듯 ㅎ.ㅎ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54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0sec | F/2.2 | 0.00 EV | 4.1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43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4sec | F/2.2 | 0.00 EV | 4.1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0:46


위와같이 인사를 마치고나면, 왕,왕비, 왕세자,왕세자비가 네명이서 나란히 섭니다.

마지막 어린 공주님이 인사를 하러오는데요~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께 인사하러 오는거지요?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1:09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1:14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1:15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2 | 0.00 EV | 4.1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12:11:19



딱 여기까지 보다가 비행기 타러 왔습니다 ㅎㅎ


동영상도 있는데 나중에 기회되면 동영상도 올릴게요 ^^ㅋ

그럼, 여기서 이만~ ㅎ


저작자 표시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SAMSUNG | SHV-E330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2 | 0.00 EV | 4.1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5:11:08 22:14:47

SONY | ILCE-50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1.8 | -0.3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5:11:09 06:15:35


폰으로 찍은 런던아이 사진이랑
디카로 찍은 한국어른 사진 한장.

하하! 이렇게 재미없을수가~! ㅋ


어젯밤.
런던 아이(london eye)를 내 눈(eye)으로 보게되었다. 멋지다.

런던오는 비행기에서 셜록 홈즈 드라마를 3편봤는데, 순간순간 나오는 도시 전경이 참 아름다웠고. 실제로도 그랬다.

사진으로 모두 담을수 없으니 아쉬워할 수 밖에...

런던이 그리 작은 도시는 아니지만, 체력이 뒤따라준다면 도보여행도 나쁘진 않은듯 하다.

무려 4시간을 걸으며 돌아다녔다.

걸음이 아깝지 않은 여정이었다.

비가 자주오는 도시니까. 우산을 꼭 챙기자~ ㅎ


저작자 표시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유럽 지도를 펼쳐보면 정중앙에 체코가 위치해 있다. 그래서 체코 수도 프라하는 '동쪽의 로마'라고 불린다. 1989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으며 세계 6대 관광 도시로 선정되어 해마다 1억 명이 넘는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다.

프라하도 부다페스트처럼 블타바 강을 중심으로 산지인 서지역과 평야인 동지역으로 나뉜다. 서지역에는 높은 성과 성당이 있고, 동지역에는 넓은 광장들이 있다. 카를 교는 500여 년간 두 지역을 잇는 유일한 다리였다.

​​① 프라하 성

​​​





성 비투스 대성당은 929년에 착공해서 1929년에 완공했다. 무려 1,000년이 걸린 만큼 유럽의 네 가지 건축 양식을 다 갖고 있다. 예를 들어 성당 중간쯤에 보이는 돌출된 조각상은 바로크 양식을 따른 것이다. 마음 가장 밑바닥에 산다는 악마 가고일인데, 하나님께 기도하면 마음 바깥으로 내쫓아주신다는 걸 상징하고 있다. 색깔이 거무스름한 건 탔기 때문이다. 상단은 때가 탔고 하단은 불에 탔다.

여기서 잠깐, 유럽의 건축 양식을 살펴보자. 11~12세기에는 로마 건축의 흐름을 이어받아 문을 아치 형으로 설계하는데, 이를 로마네스크 양식이라 한다. 12~15세기에는 천국에 가려는 열렬한 신앙심을 바탕으로 뽀족한 첨탑을 세우는데, 이를 고딕 양식이라 한다. 15~17세기에는 신본주의에서 벗어나 인본주의에 입각해 천장에 돔을 덮는데, 이를 르네상스 양식이라 한다. 17~19세기에는 종교개혁으로 개신교에 빼앗긴 신자들을 되찾고자 조각상을 건물 외벽으로 돌출시키는데, 이를 바로크 양식이라 한다.
(*로마네스크→고딕→르네상스→바로크)

​​



스테인드글라스는 옛날에 글을 읽지 못하는 백성들을 위해 성경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이다. 사진은 천지창조 이야기.

​​



유럽에서는 거리 공연도 다 정부의 허락을 받고 하는 것이니 돈을 지불하고 감상하는 센스!

​​② 바츨라프 광장

​체코 독립 역사상 빼놓을 수 없는 '프라하의 봄'과 '벨벳 혁명'이 있었던 곳이다.



엄청 큰 비눗방울을 불고 있는 아저씨.



속도도 느리고 다리가 불편한 것도 아니더구먼, 절대 걷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가 엿보인다.



옛날에 마차가 다녔던 길, '파사지(passage)'라고 부른다. 유럽의 건물들이 1층이 아닌 0층부터 시작하는 이유는 어느 건물에든지 일단 말과 마부의 휴식처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③ 구시가 광장

​​



구시청사에 천문시계가 걸려있다. 1490년 하누쉬란 시계공에 의해 만들어졌는데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계로 명성이 자자하다. 공사를 마친 시계공이 다시는 같은 시계를 만들 수 없도록 눈을 멀게 했다고 한다. 위 원판은 시간과 천체의 움직임을 나타내고 아래 원판은 12개월을 상징하는 달력으로, 모두 천동설을 기초해 만들어졌다. 매시간 정각이 되면 해골 모양의 인형이 밧줄을 당겨 두 개의 창문이 열리고 예수와 12사도 인형이 차례로 모습을 나타낸 후 마지막으로 황금생 수탉이 회를 친다. 30초도 안 되는 짧은 퍼포먼스를 보려고 1시간마다 저렇게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든다.



많은 사람들이 종교개혁가 하면 독일의 마틴 루터를 떠올리지만, 실은 그보다 100년 앞서 체코의 얀 후스가 있었다. 그는 성서를 유일한 권위로 강조하고 고위 성직자들의 세속화를 강력히 비판하다가 1414년 콘스탄츠 공의회에 소환되어 화형에 처해졌다.​

​​④ 카를 교

​​​



카를 4세의 아들 바츨라프 4세의 통치 시절, 바츨라프 왕비는 네포무크 신부에게 자신의 외도를 고백한다. 그것을 우연히 엿들은 신하 한 명이 바츨라프 왕에게 고자질한다. 화가 난 왕이 신부를 불러 왕비의 고해성사 내용을 이야기하라고 명령하지만 신부의 직책을 끝까지 지키며 이야기하지 않자 결국 블타바 강에 수장된다. 카를 교에 저렇게 성상이 세워져 있다.

​​



보너스로, 예쁘기로 유명한 프라하의 야경 한 장 투척하고 이만 동유럽 여행기를 마친다.

저작자 표시
신고

'그곳 > Eastern Europe(동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하 :: 체코  (2) 2015.08.27
비엔나 :: 오스트리아  (0) 2015.08.27
부다페스트 :: 헝가리  (0) 2015.08.27
티하니 :: 헝가리  (0) 2015.08.27
자그레브 :: 크로아티아  (0) 2015.08.27
플리트비체 :: 크로아티아  (2) 2015.08.27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모차르트, 슈베르트, 하이든, 브람스, 요한스트라우스, 베토벤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음악의 국가. 합스부르크 왕가(1273~1918)가 약 640여 년간 유럽의 절반을 지배할 동안 빈(영어로는 비엔나)​도 이와 함께해 성공을 꿈꾸는 유럽 예술가들의 활동 무대가 되었다.​



음악의 도시에 온 만큼 실내악을 관람하러 갔다. 실내악은 웅장한 관현악과는 달리, 작고 아담한 크기의 방에 공연단도 관람객도 소규모였다. 방을 16세기 귀족들의 살롱처럼 꾸며놓았다.



1부와 2부의 사이 휴식 시간에 복도로 나가보니 샴페인, 맥주, 사과 주스 중에 마실 것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진열해 놓았다.​

① 시립 공원



1862년에 조성된 시민들의 휴식처다. 음악가 12명의 기념상이 곳곳에 있다. 저기 보이는 살롱 풍의 콘서트장에서는 봄부터 가을까지 매일 밤 왈츠 공연이 있다.



도나우 강도 실개천에서부터 시작된다.

​​② 국립 오페라 하우스



1857년 프란츠 요제프 황제의 도시 정비의 일환으로 제일 먼저 지어진 르네상스 양식의 아름다운 건축물이다.

③​ 슈테판 대성당



8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오스트리아 최대 규모의 성당이다. 모차르트의 결혼식과 장례식을 했던 장소로 유명하다. 우리에게는 영화 '비포 선라이즈'와 드라마 '봄의 왈츠'의 배경이 돼 더욱 친숙한 장소다.

④ 쉔브룬 궁전



마리아 테레지아의 숨결이 느껴지는 합스부르크 왕가의 궁전이다. 오스트리아에서 가장 큰 궁전으로 황제 요제프 1세를 위해 1700년에 완성했다. 당시 합스부르크 왕가와 라이벌 관계였던 프랑스의 부르봉 왕가의 베르사유 궁전을 보고 자극을 받아 짓게 되었는데 재정 악화로 베르사유 궁보다는 작은 규모로 짓게 됐다. 현재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으며 1,441개의 방이 있지만 40여 개의 방만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다.



쓰레기 소각장을 저렇게(아래) 만드니 님비 현상은커녕 오히려 관광 명소로 소득을 올려주고 있다. 비엔나가 살기 좋은 도시로 매년 랭킹 5위 안에 드는 건, 공무원들의 작은 노력들이 모인 결과가 아닐까?



그렇지만 뭐니 뭐니 해도 비엔나 하면 소시지 아닐는지?


저작자 표시
신고

'그곳 > Eastern Europe(동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하 :: 체코  (2) 2015.08.27
비엔나 :: 오스트리아  (0) 2015.08.27
부다페스트 :: 헝가리  (0) 2015.08.27
티하니 :: 헝가리  (0) 2015.08.27
자그레브 :: 크로아티아  (0) 2015.08.27
플리트비체 :: 크로아티아  (2) 2015.08.27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헝가리에 대해 잠시 소개하자면, 우랄 산맥(아시아와 유럽을 나누는 경계) 밑에서 유목 생활을 하던 마자르 족이 정착해 896년에 세운 나라다. 따라서 유럽인 중에 가장 우리와 가까운 혈통이라 할 수 있겠다. 다리가 짧고 머리가 크고 눈매가 서글서글하고 음식에 고춧가루를 뿌려 먹는 게 한국인과 매우 닮았다. 김용건 아저씨가 사방에 있었다.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는 도시 중심에 흐르는 아름다운 도나우(영어로는 다뉴브) 강의 수려한 경관 덕분에 '동쪽의 파리'라는 칭송을 받는다. 강을 사이에 두고 서쪽 산악 지대인 '부다'와 동쪽 평야 지대인 '페스트'로 나뉜다.

① 부다 왕궁



8월 20일, 이날이 헝가리 건국 기념일이라 한창 축제를 준비하는 모습.



대통령궁, 우리나라로 치면 청와대인데 경호가 허술하다. 헝가리는 내각 책임제라 대통령보다 수상이 훨씬 높기 때문이다.

② 마차시 성당



13세기 부다 왕궁을 건설한 벨러 4세에 의해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후, 15세기 마차시 왕에 의해 뾰족탑이 증축되어 그의 이름을 땄다.

③ 어부의 요새



마차시 성당 앞에 부다페스트 최고의 명소 '어부의 요새'가 있다. 1896년 건국 1,0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건축물로, 19세기 시민군이 왕궁을 지키고 있을 때 도나우 강의 어부들이 강을 건너 기습하는 적을 막기 위해 이 요새를 방어한 데서 그 이름이 유래하였다. 요새에 올라가면,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
④ 영웅 광장



부다에서 페스트로 넘어갔다. 영웅 광장 역시 1896년 헝가리 건국 1,000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광장이다. 광장 한가운데 있는 36m의 기념비에는 민족 수호신 가브리엘 천사가 조각돼 있고, 이곳에 뿌리를 내린 마자르 족의 수장 아르파드를 중심으로 6병의 기마상이 양 옆으로 조각돼 있다.

⑤ 도나우 강



도나우 강을 좀더 가까이서 보기 위해 유람선을 탔다.

​​​



물빛이 푸르기보다는 녹색에 가까웠다. 한강변도 개발하지 말고 잘 보존했더라면 도나우 강변 못지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통일이 되면 대동강에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길...

​​



부다와 페스트 지구를 연결하는 최초의 다리로 부다페스트가 탄생하는 데 견인차 구실을 한, 세체니 다리도 지났다. 아버지의 부음을 받고도 기상 악화로 강을 건널 수 없었던 이슈트반 세체니가 안타까웠던 경험을 계기로 다리를 놓게 된 것이 다리의 탄생 비화다. 1935년 세 남녀의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다룬 영화 '글루미 선데이'의 주요 장면에 나와 더욱 유명해졌다.

⑥ 성 이슈트반 성당



가톨릭 전도에 크게 기여한 헝가리의 초대 국왕 성 이슈트반 1세를 기리기 위해 건국 1,000년에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당이다. 외벽에 라틴어로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라고 쓰여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그곳 > Eastern Europe(동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하 :: 체코  (2) 2015.08.27
비엔나 :: 오스트리아  (0) 2015.08.27
부다페스트 :: 헝가리  (0) 2015.08.27
티하니 :: 헝가리  (0) 2015.08.27
자그레브 :: 크로아티아  (0) 2015.08.27
플리트비체 :: 크로아티아  (2) 2015.08.27

((카카오스토리로 구독하기(클릭)))
((페이스북으로 구독하기(클릭)))
Posted by 헤이슨 Heison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